헤드라인 뉴스

더보기
"재정파탄 방치해 놓고 노동자에게 덤터기 씌우나" "재정파탄 방치해 놓고 노동자에게 덤터기 씌우나"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서울시청 앞 기자회견(2021.4.14) □ 서울 지하철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운수수입 급감 등으로 사상 초유의 경영난을 겪고 있다. 만성적 재정난에 코로나 재난까지 덮쳐 올해 부족 자금이 1조 6천억원에 이르고 파산 위기까지 거론되는 실정이다. 코로나 장기화로 적자 폭이 대폭 증가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없이는 노후 시설 개선 등 안전과 직결되는 사업이 불가한 상황이다. □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지난해부터 공익서비스 손실 비용 국비 보전과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도시철도기관을 포함시켜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해 왔다. 시민 편의와 안전을 위해 정상 운행을 유지하고, 방역 비용까지 짊어져 온 공공 교통기관의 재정난을 방치해선 안 된다는 호소였다. 그러나 정부는 지자체의 책임이라며 외면하고, 서울시는 정부의 재정지원이 먼저라며 발뺌으로 일관해 왔다. 그러다 보니 운영기관은 빚으로 빚을 돌려막는 악순환에 빠진 지 오래다.  □ 정부의 외면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서울시의 무책임한 태도는 위기를 더욱 키우고 있다. 작년 도시철도 기관별 운영 보조 실태를 보면 전국 6대 도시철도 운영기관 중 서울시만 유일하게 보조금을 집행하지 않았다. 지자체가 마땅히 책임져야 할 지원조차 ‘손절’하고 있으니 이대로 앉아서 죽으란 것이 아니고서야 무엇인가. 버스 업계나 민자 지하철에 쏟는 재정지원과 비교하면 공공기관인 서울지하철은 홀대도 모자라 파산을 방치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 급기야 서울시는 요금 인상을 들먹이고 운영기관에 자구책을 마련하라고 종용하고 있다. 이에 공사 경영진은 안전 인력을 감축하고 열차와 시설 안전점검 횟수를 줄여 비용 절감을 꾀하겠다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재정파탄에 대한 대책을 호소하였더니 이용시민의 호주머니를 털고 안전비용을 줄이자는 어처구니없는 처방을 내놓은 것이다.  □ 서울교통공사가 겪는 초유의 재정 위기는 턱없이 부족한 공공교통 지원과 코로나19... 2021.04.20 더보기
2021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2021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2021년 정기대의원대회가 4월 19일부터 이틀간 열렸다. 코로나19 확산세 때문에 한차례 연기한 끝에 분산 개최와 온라인 의결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개최되었다. 방역 수칙 등으로 회의장마저 여의치 않아 19일에는 서울극장을 대관해 2개 본부씩(본사2개지회 포함) 오전, 오후로 나뉘어 진행하고 20일에는 온라인 투표를 통해 상정된 의안을 처리했다. 19일 1일차 회의에 앞서 대의원 전원은 코로나 선별검사를 시행했고, 당일 회의장 입장시 선별검사 판정 결과와 발열체크를 하는 등 안전과 방역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했다.  김대훈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코로나 확산세로 올해도 낯선 방식으로 정기대대를 치르게 되었지만 모쪼록 현장의 지혜와 힘찬 결의를 모으는 정기대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 재정위기를 빌미로 노동자 책임전가-구조조정 압박이 고개를 들고 있다. 코로나 이후 세상은 달라져야 하고 사회 공공성과 노동권 보장이 그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 현장을 조직하고 노동조합으로 더 크게 단결을 키우자.직종과 세대를 넘어, 사업장 울타리 안 임금· 노동조건 지키기를 넘어, 지하철 안전과 공공성을 강화하는 투쟁에 노동자가 앞장서자”고 말했다.     단체교섭 요구안 심의, 올 임단협 시동 건다   이번 정기대대에서는 집행부의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약 요구안 보고와 함께 ▲’20년도 사업보고 및 결산 승인 ▲’21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 승인 ▲ 교섭위원·상설위원장 인준, 운영위원· 대외 파견 대의원 선출 ▲공공운수노조 사무실 이전 관련 산하노조 후속 조치 ▲조합원 복지기금 신설 안건 등이 상정되었다. 한편 노동조합은 단체교섭 요구안 확정에 따라 사측에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 올해 임단협 개시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2021.04.2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