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뉴스

더보기
무자비한 노동조합 탄압과 부당해고를 규탄한다! 무자비한 노동조합 탄압과 부당해고를 규탄한다! 노동조합은 지난 16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서울시와 공사의 무자비한 노조 탄압과 부당해고를 규탄했다. 공사통합노조와 공동으로 개최한 기자회견에는 양 노조 위원장과 상급단체 법률원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 김태균 위원장은 "공사 내 징계 인사위원회가 열려 왔지만 노동조합의 소명과 항변은 아예 묵살 당하고 ‘답정너’식 해고와 중징계를 일사천리로 밀어붙여 왔으며 서울시의 압력으로 감경 결정마저 손바닥 뒤집듯 무효화하는 일까지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하며 "정부‧서울시의 노조 기획 탄압과 해고 사주의 실상이 드러난 셈" 이라고 규탄했다.  이석 변호사(법무법인 여는)는 "공사는 징계 해고 사유로 무단결근을 들고 있지만, 희생양이 된 노동자들의 업무수행 방식은 결근에 해당되지 않는다. 노조 집행부의 활동은 사용자 측의 승인 아래 정립된 일이었으며 실제 징계 대상 노동자들은 비번, 휴일을 가리지 않고 노조 사무실에 출근하여 업무를 수행하였다. 그 과정에서 공사의 각 부서 및 인사관리 노무관리 담당자들과 수시로 협의하며 업무를 해왔다"며 이번 해고 조치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법리적 의견을 밝혔다.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이양섭 위원장은 "대량해고 사태의 이면에는 공사 감사실과 서울시, 국민의힘 소속 특정 시의원의 추악한 협작질이 있었다"고 폭로하며 "노동조합에 대한 전방위적 감찰을 시행하고 노조 간부의 개인정보를 외부로 무단 유출하는가 하면 짜맞춘 시나리오대로 노조 간부들을 범죄자로 난도질하고 있다" 고 강력 비판 했다. 양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 발표를 통해 "표적 보복 해고를 앞세우고, 노사관계를 극한 충돌의 수렁으로 내모는 행태는 거센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 경고하고 지노위 부당해고 구제신청과 함께 서울시 규탄 투쟁을 확대할 것이라고... 2024.05.17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