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11() 시청광장에서 현장간부결의대회 개최

- 현장간부들, 대결을 선택한 공사에 맞서 끝장투쟁 결의

 

합의사항 이행, 현장탄압 분쇄, 안전인력 충원, 무능경영진 퇴진을 위한 본격적인 투쟁이 시작되었다.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오전 1030분 시청광장에서 현장간부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오만하고 무능한 공사경영진 규탄과 투쟁승리를 결의하는 무기한 농성투쟁 선포식을 가졌다.

결의대회 참석자들은 이날 투쟁결의문을 통해 앞으로 전개되는 모든 사태의 공사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히고 공사가 끝까지 노동조합 요구를 거부한다면 끝장을 보는 투쟁을 전개하자고 결의했다.

 

승진합의사항 이행 끝까지 거부하면

김태호 사장 퇴진 등 더욱 강도 높은 투쟁 전개한다

윤병범위원장과 황철우 사무처장은 투쟁사를 통해 비뚤어진 노사관계를 바로 세우고 합의사항 이행투쟁 승리를 위해 끝까지 투쟁한다” “공사가 계속해서 합의사항 이행을 거부하고 노동조합과 대결정책을 고수한다면 김태호 사장 퇴진투쟁 등 더욱 강도 높은 투쟁을 통해 썩어빠진 공사권력을 해체하겠다라고 밝히고 노동조합의 정당한 요구에 대해 공사는 당장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서울시청 앞, 농성 천막은 3시간이 넘는 치열한 몸싸움 끝에 설치되었다. 노동조합 집행간부들은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경찰과 서울시의 집요한 방해책동에 맞선 치열한 몸싸움 끝에 기어코 목표한 장소에 농성천막을 설치하였다.

 

시청 앞 농성투쟁은 노동조합 전체 농성투쟁으로 본부별 집행간부(지회장)들이 당번을 지정해 24시간 농성장을 지키고 출, 퇴근 선전전을 진행하게 된다. 조합원동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절실히 필요한 때이다.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농성투쟁에 돌입하면서 <전언통신문>을 통해 조합원 1단계 투쟁지침을 발표했다. 전 조합원 투쟁지침은 아래와 같다.


1단계 조합원 투쟁지침

전 조합원은 리본패용 투쟁을 별도지침이 있을 때까지 사수한다

진행 중인 공사규탄 열차스티커 부착투쟁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

시청 앞 노동조합 농성투쟁에 본부·지회별 지지방문을 조직한다

전 조합원은 향후 노동조합에서 전개하는 투쟁에 적극 결합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4분기 2차 노사협의회 결과 보고(8.10) 노동조합 2018.08.13 329
공지 시민단체 뿔났다. [지하철 무인화 반대] 한 목소리로 외쳐 노동조합 2018.07.20 323
공지 황철우 사무처장 [한겨레] 기고문 노동조합 2018.07.17 433
» [합의사항 이행!] 시청농성투쟁돌입! 노동조합 2018.06.12 659
21 정의당 이정미대표 시청농성장 방문 file 노동조합 2018.08.14 389
20 교섭속보 02호(2/4분기실무교섭결과보고) file 노동조합 2018.07.31 1143
19 교섭속보01-2/4분기 노사협의회 결과 보고(7.26) file 노동조합 2018.07.27 876
18 정무부시장 면담, 사장 퇴진 강력히 요구 file 노동조합 2018.07.24 725
17 '김태호 퇴진!'의 함성, 서울광장 들썩들썩 file 노동조합 2018.07.12 8874
16 경영진 비리 및 갑질고발센터 개설 노동조합 2018.07.09 439
15 MB정권 노조파괴에 대해 국가에 손해배상청구 file 노동조합 2018.07.04 354
14 논평 - 적폐청산! 김태호! 종합감사 철저히 실시하라! file 노동조합 2018.06.27 1038
13 웹자보 - 03 file 노동조합 2018.06.27 512
12 웹자보 - 02 file 노동조합 2018.06.27 287
11 웹자보 - 01 file 노동조합 2018.06.27 318
10 거꾸로 가는 지하철, 지금 시청앞 상황! (기자회견) file 노동조합 2018.06.26 490
9 [직제규정 일부 개정안] 저지를 위한 피켓투쟁 벌여 file 노동조합 2018.06.19 626
8 대의원 대회 2일차 file 노동조합 2018.06.12 489
7 노동존중사회건설! 1기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file 노동조합 2018.06.07 502
6 열자! 노동현장의 봄! 초대집행부 출범식 file 노동조합 2018.06.07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