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뉴스·속보

임피제 폐지와 현장 안전 인력 충원을 위한 궤도 4사 공동투쟁 기자회견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2019.10.10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하여 전국철도노동조합, 서해선지부,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10월 2일(수)에 민주노총에서 [임금피크제 폐지], [현장안전인력 충원], [9호선의 제대로된 공영화] 등의 요구사항과 향후 투쟁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윤병범 위원장은 서울지하철은 1인 역사가 100여개가 넘는 현재의 인력 구조로는 서울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으며 기재부와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즉시 현장의 안전인력을 충원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전 직원의 월급을 약탈하는 기형적 구조의 임금피크제는 이번에 반드시 제도개선해야할 것을 촉구하며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안전운행투쟁, 그리고 16일부터 1차 총파업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이자 철도노조 위원장인 조상수위원장은 ‘공기업의 비정상적 임금체불 해소, 4조2교대 전환에 따른 철도안전 인력 확보,.비정규직의 직접고용과 처우개선 합의이행,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KTX-SRT 통합’ 등 4대 요구안을 발표하며 10월 7일부터 ‘안전 운행 투쟁 돌입’과 11일부터 13일까지 ‘경고파업’ 등의 투쟁계획을 설명하였다.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 9호선지부 신상환지부장도 현장 인원의 부족을 호소하며 제대로된 9호선의 온전한 공영화 약속을 지키라며 10월 7일부터 9일까지 ‘경고파업’에 돌입할 것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발언에 나선 공공운수노조 서해선지부 정문성 지부장은 ‘지금 궤도 사업장 중에서 가장 열악한 임금과 최악의 노동조건에 시달리고 있는 사업장이 서해선’이라며 10월 15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전글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노동조합 입장] 기자회견
다음 글
중앙쟁대위 투쟁지침 4호(10.88) - 10월 11일부터 안전운행확보 투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