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고위직 결탁, 채용비리' 보도에 대한 노동조합 입장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2020.06.11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성명서]

‘고위직 결탁, 채용비리’ 보도에 대한 노동조합 입장   

  10일 한 언론사에서 “서울교통공사 간부 된 빵집 운영자…채용 비리 의혹”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보도했다. 보도의 요지는 ‘실세 간부가 관련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을 전문위원으로 채용시켜 정규직 전환까지 시켜줬다는 의혹이 제기되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라는 것이다. 
노동조합은 관련 보도와 사정기관의 수사를 심각하게 주시하고 있으며 제기된 의혹이 명명백백하게 해명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다. 

  작년 정치권이 악의적인 의도로 제기한 채용 비리 의혹으로 서울교통공사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진통을 겪었다. 감사원은 공사 직원들의 4촌 이내 친인척까지 샅샅이 조사하고 들춰냈다. 온갖 허위 뉴스가 난무했고 우리 공사를 부패와 비리의 온상으로 낙인 찍었다. 9개월에 걸친 감사 결과 ‘고용세습’ 또는 ‘채용비리’ 사실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지만 서울교통공사에 얼룩진 부당한 낙인과 비난을 지울 수는 없었다. 

  이 와중에 ‘고위직 결탁, 채용비리’ 의혹이 다시 불거졌으니 당혹스럽기 짝이 없다. 직원들을 상대로 먼지털기식 조사를 일삼던 경영진이 제 눈에 들보를 보지 못했다는 사실부터 이해하기 어렵다. 의혹이 제기된 직원은 2015년 전문위원으로 채용되었지만 전문 직무경력이 있는지는 알 길이 없다.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상가 운영 경력자를 공사의 상가 입찰 관리 책임자로 발탁한 셈이다. 특정인을 위한 ‘맞춤형’ 채용이라는 제보가 나돌고 공사 고위직이 뒤를 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될 만한 일이다. 

  이 사안을 가벼이 볼 수 없는 부분은 또 있다. 경찰 수사가 채용 비리 의혹을 넘어 공사의 상가 운영 비위 여부까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석연찮은 입사 경로를 밟은 인사가 오랜 기간 상가 입찰과 관리 업무를 도맡아 온 점을 감안하면 사정기관의 수사가 확대되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제기된 의혹이 채용비리에만 그치지 않는 ‘빙산의 일각’인지 예의주시할 일이다. 

  그간 구설수와 의혹이 끊이지 않는데도 공사 내부의 자체 감사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던 점도 의문이다. 현장 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문책은 득달같이 하면서도 제 발밑의 의혹에는 왜 이토록 관대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현장 노동자에게 청렴과 공정을 부르짖던 고위 경영진이 뒤로는 온갖 비리와 부패에 연루된 적이 한두 번이었던가. 경영진은 지금이라도 납득할만한 해명을 내놔야 한다. 노동조합은 서울교통공사가 비리의 온상으로 손가락질받는 것을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2020년 6월 11일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이전글
꼼꼼하게 건강챙기고 쏠쏠하게 혜택챙기고
다음 글
[알림] 공사 직원 코로나19확진 조합원 행동지침
직원
항상 입장만 있고 행동은 없네.....
6일 전
정규직
그래서 다음에 어쩔껀데..... 이게 끝 ??
1주 전
노동조합의 존재감이 코로나로 숨엇네
1주 전
노동조합의 존재감이 코로나로 숨엇네
1주 전
조합원
노동조합에서 정규직 시켜놓은거랑 비슷합니다
2주 전
현장
성명서 달랑 1장 내놓고 끝.... 그 이후는 나몰랑~~
2주 전
노동조합은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말로만 하는건 어용이라고 한다
3주 전
좝원
통노야. .니네집가서 놀아라. .
4주 전
우끼지도 않네
승무지회장들 근무안하는거는 잘하는거임?
누가누굴 훈계?
4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