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노동조합 주간소식 5월 20일] 시민군의 후예, 노동자여 맞서 싸워라 - 광주 5.18 전국노동자대회 우리노조 40여명 참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2019.05.28

시민군의 후예, 노동자여 맞서 싸워라!
- 우리노조, 광주 5.18 전국노동자대회 40여명 참가한다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법정증언과 ‘5.18학살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 ‘전두환이 사살명령을 내렸다’ ‘미국은 5.18학살을 묵인하고 방조하였다’는 새로운 증언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주최 ‘5.18 39주년 민중항쟁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가 오는 5월18일, 오후 2시 금남로 본무대에서 열린다.

“분단적폐, 학살원흉, 반자주, 반통일, 반노동에
시민군의 후예, 노동자여 맞서 싸워라”

‘5.18 39주년 민중항쟁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는 위 슬로건이 보여주듯 단순한 기념대회가 아니다. 70년 분단체제에 기생하여 민족과 민중의 이익을 훼손하고 있는 적폐 세력 청산, 전두환을 비롯한 5.18 학살책임자 처벌과 이를 방조한 미국의 책임규명, 겨레의 단합과 민족의 통일을 가로막고 있는 미국, 반자주, 반통일 세력과의 투쟁, 생산의 주인, 민주주의·사회발전의 주역인 노동자를 억압하는 반노동에 맞서 싸워는 것이 오늘 우리 노동자의 역사적 책무임을 확인하고 투쟁을 선포하는 대회이다.

동시에 이 투쟁이 승리해야 비로소 진정한 민주주의, 자주와 통일, 노동자민중이 주인 되는 사회가 열릴 수 있다는 점을 각계각층에 호소하고 전체 민중의 단합된 힘으로 새로운 사회를 앞당기자는 연대투쟁의 결의를 모아내는 대회이기도 하다.

우리노조도 광주에서 개최되는 5.18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

한편 우리노조도 혁명의 성지 광주에서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다. 참가인원은 40여명이며 참가자들은 전세버스를 이용하여 오는 17일(금) 오전10시 서울(사당역)을 출발하여 광주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와 5.18민중항쟁 역사기행을 포함하는 2박3일 일정을 진행한 후 5월19일(일) 서울로 돌아온다.

이전글
제주퍼시픽 호텔 이용안내(1~5월, 10~12월까지 조식포함 6만원, 6월~9월은 조식포함 8만원) - MOU체결 재공고
다음 글
2019년 임단협 요구안(요약)
첨단지구
웃긴다. 나 광주사람인데 어느 노조든 시민군의 후예로 생각해 본적 한번도 없다.
남의 이름 갖다 팔아먹지 말라.
3개월 전
가지가지 한다
시민군의 후예?
이게 노조냐?
도대체 이해가 안가네
그럼 광주로 조합을 옮기던가!
3개월 전
조합원
운동권출신 노조간부는 아직도 우리가 계몽의 대상인가봐요....
야학은 안하나요? 솔직히 후배들이 머리가 더 좋을건데....
3개월 전
세계인
80년대 주사파 운동방식에 젖은 봉건적 사관론과 배타적 민족주의에 입각한 이념주의! 이제는 정말 한심하고 지긋지긋하다. 과거 낡아빠진 정치투쟁 구호나 외치고 단결이란 미명하에 맹목적 동참만 강조하니 이 회사가 이 모양 이 꼬라지가 아닌가!

80년 5.18때 지하철노조가 있기나 있었나? 누가 광주민주화 항쟁의 역사적 의의를 모르나? 우리 사업장의 미래와 조합원의 실권익 향상과 권리증진 및 생존권 보장을 위한 노동운동이 이런 정치구호와 무슨 연관이 있다고 아직도 이념적 색채를 강조하고 후배들을 세뇌시키려 하나!

현실과 본질을 구분 못하고 획일적 사상과 이념주입? 그게 그렇게도 중요한가!

시민군의 후예? 여기가 광주인가? 지하철선배들이 광주항쟁때 다들 광주로 내려가 총들고 싸웠나?? 그당시 지하철노조가 있기는 있었고 5.6.7,8호선은 개통이나 했었나? 광주 시민군과 지하철노조가 무슨 연관성이 있는가? 말을 해봐라!

그 어떠한 역사적 연관성도 없는 것을 오직 민노총 이념주의 동참을 위해 사상주입하는 모습! 이제는 정말 그만 둘 때가 아닌가?

현 세대와 괴리를 느끼게 하는 노조의 이런 정책방향 제발 깨어나기를 바란다.

세상은 변하고 있고 세대는 교체되고 있다.
지금 우리 사업장은 1980년대 시절의 사업장이 절대 아니다.

차라리 광주를 되새기는 것보다 부산지하철보다 낮은 임금을 해결하기 위한 합리적 정책방향의 선전물이 더 와닿고 관심이 간다.

임피폐지,통상임금 기본급화 등 우리 실권익과 직결된 문제에 집중하는 선전물과 정책방향 동참을 호소하는 노조의 모습이 훨씬 더 아름답다.

우리는 광주5.18시민군의 후예가 아니라
소박하더라도 행복한 일상을 위해 전국 각지에서 취업한 서울교통공사 직원일 뿐이다.

정치투쟁하기 위해? 프롤레티아 혁명하기 위해 노력하고 투자해서 입사한 세대가 아니다. 단지 내 삶의 행복과 시민을 위해 공공기관 종사자로서 사명감을 다하는 이 시대 소박한 시민일 뿐이다.

왜 자꾸 모두에게 체게베라를 원하는가?
여기는 시민 혈세로 운영되는 서울교통공사이지 서울사회주의국가혁명위원회는 아니다.
3개월 전